현대자동차ᆞ기아ᆞ제네시스 ‘2023 레드 닷 어워드’ 본상 7개 수상

현대자동차ᆞ기아ᆞ제네시스 ‘2023 레드 닷 어워드’ 본상 7개 수상-main

  • 세계 3대 디자인상 ‘레드 닷’에서 본상 7개 수상으로 글로벌 디자인 경쟁력 입증
  • “새로운 경험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과 요구에 더 나은 디자인으로 만족감을 제공할 것”

현대자동차ᆞ기아ᆞ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세계적인 디자인 상인 ‘레드 닷 어워드(Red Dot Award)’에서 총 7개의 상을 수상하며 글로벌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Design Zentrum Nordrhein Westfalen)가 주관하는 ‘2023 레드 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총 7개의 본상(Winner)을 수상했다고 15일(화)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55년부터 시작돼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로 꼽힌다. 매년 제품 디자인, 브랜드ᆞ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디자인 콘셉트 분야로 나눠 디자인의 혁신성과 기능성 등 다양한 평가 기준을 바탕으로 각 분야별 수상작을 선정한다.

현대자동차는 ‘N 비전 74’로 디자인 콘셉트 분야 모빌리티ᆞ수송(Mobility & Transportation)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N 브랜드의 고성능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Rolling Lab)인 ‘N 비전 74’는 현대자동차가 1974년 선보인 국내 최초 스포츠카인 ‘포니 쿠페 콘셉트’의 디자인과 헤리티지를 투영했다.

과거를 통해 미래의 비전을 찾겠다는 헤리티지 커뮤니케이션의 일환으로 미래적인 디자인과 과거의 유산을 성공적으로 융합해 클래식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고 평가받았다.

또한 현대자동차의 ‘ccNC(connected car Navigation Cockpit)’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디지털 전용 서체인 ‘현대 산스(Hyundai Sans)’도 브랜드ᆞ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 UIᆞUX 디자인(Interface & User Experience Design) 부문과 타이포그래피(Typography) 부문에서 각각 본상을 수상했다.

신형 그랜저에 최초로 적용된 ccNC는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자연에 존재하는 수평선을 모티브로 그래픽 컴포넌트와 차량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일관된 디자인 콘셉트로 심플하게 표현해 현대만의 차별화된 그래픽 디자인을 완성했다.

‘현대 산스’는 현대자동차를 상징하는 고유 서체로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방향성인 ‘모던 프리미엄’을 시각화해 보다 명확한 브랜드 이미지를 정립하기 위해 개발됐다. 

이번에 수상한 ‘현대 산스’ 서체는 코나 EV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최초로 적용됐다. 부드러운 곡선과 세련된 직선의 조화를 바탕으로 가독성과 디자인 측면에서 적절한 균형을 이루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며, 모빌리티라는 특수한 환경에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N 비전 74’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N 비전 74’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현대차 ccNC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현대차 ccNC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코나 EV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최초로 적용된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현대 산스 서체’

코나 EV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최초로 적용된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현대 산스 서체’

기아는 자사의 브랜드 디자인 철학을 선보이는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 전시’가 브랜드ᆞ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 전시 디자인(Exhibition Design)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의 배경에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을 전파하기 위한 기아의 지속적인 노력이 있었다. 기아는 2021년 브랜드 재정립 이래 광주 비엔날레에서의 전시를 시작으로 부산 모터쇼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이탈리아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기아의 브랜드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주제로 전시와 이벤트를 개최한 바 있다.

이는 고객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고객의 삶을 향상시키겠다는 기아 디자인의 약속을 보여주기 위한 차원이다.

기아는 다음 달에 개최될 미디어 아트 전시회인 ‘서울라이트 DDP 2023 가을’에 참여해 국내외 아티스트 초청 공연을 선보이는 등 앞으로도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 기아는 EV9에 최초로 적용한 ccNC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브랜드ᆞ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 UIᆞUX 디자인 부문에서도 본상을 수상했다.

기아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ccNC는 역동적 느낌의 대각선을 활용한 디자인 콘셉트를 기반으로 미래지향적인 세련미와 강인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제네시스의 통합 앱 ‘마이 제네시스(MY GENESIS)’와 서울 모빌리티쇼 ‘제네시스관’도 브랜드ᆞ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 앱(Apps) 부문과 전시 디자인 부문에서 각각 본상을 받았다.

제네시스가 지난 5월 선보인 ‘마이 제네시스’는 고객에게 편리함과 차별화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고자 기존 5개의 앱에 분산돼 있던 서비스를 통합해 하나의 앱에서 이용 가능하도록 만든 새로운 플랫폼이다.

이 앱은 차량 상태 확인과 제어가 한 화면에서 가능하도록 직관적으로 UIᆞUX를 개선하는 등 통합된 여러 서비스를 유기적으로 제공해 고객의 일상과 커넥티드 서비스 환경을 연결하는 디자인 경험을 제시했다.

서울 모빌리티쇼 2023에서 선보인 ‘제네시스관’은 한국의 전통 건축인 한옥의 창호와 기와를 활용해 제네시스의 브랜드 정체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을 한국적 미로 재해석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현대자동차그룹이 디자인에 대한 철학과 역사를 바탕으로 다각도에서 고민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경험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와 관심에 더 나은 디자인으로 만족감을 제공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기아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 전시’ 중 ‘밀란 디자인 위크’ 현장 사진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기아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 전시’ 중 ‘밀란 디자인 위크’ 현장 사진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기아 ccNC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기아 ccNC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제네시스 통합 앱 ‘마이 제네시스’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제네시스 통합 앱 ‘마이 제네시스’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2023 서울 모빌리티쇼 제네시스관’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2023 서울 모빌리티쇼 제네시스관’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N 비전 74’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현대차 ccNC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코나 EV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최초로 적용된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현대 산스 서체’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기아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 전시’ 중 ‘밀란 디자인 위크’ 현장 사진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기아 ccNC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제네시스 통합 앱 ‘마이 제네시스’

2023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작 ‘2023 서울 모빌리티쇼 제네시스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