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 BIE 실사기간에 17개국 주한 외국인과 함께 부산 유치 총력

현대자동차그룹, BIE 실사기간에 17개국 주한 외국인과 함께 부산 유치 총력

  • 부산 시민이 참여한 영상에 이어 주한 외국인이 부산을 소개하는 영상 18편 공개
  • 이번 영상 18편과 부산 시민 참여 영상 17편 합해 일주일새 총 35편 대량 런칭
  • 부산 거주 우루과이인 John씨… 국제도시 부산 시민들은 외국인 포용성도 탁월

“한국은 처음이 아니에요. 오랫동안 살아서 한국과 부산에 대해 잘 알아요” 

주한 외국인 눈에 비친 부산의 진짜 경쟁력을 보여준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달 말 공개한 부산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세계박람회 유치 의지를 보여준 영상 『부산 시민들이 초대합니다』편에 이어, 이번에는 주한 외국인들의 시선으로 부산의 경쟁력을 전하는 영상캠페인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5일, 17개 국제박람회기구(이하 BIE) 회원국 출신의 주한 외국인들이 출연해 모국어로 부산의 진면목과 경쟁력을 설명하는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영상 『부산은 준비되었습니다(Busan is ready!)』편을 글로벌 런칭했다고 밝혔다.

또한 영상에 출연한 BIE 회원국 출신 외국인들이 모국에 있는 국민들에게 부산의 역량과 준비수준을 알리는 1분 분량의 숏폼 영상 17편도 동시에 선보이는 등 총 18편이 공개됐다.

이번에 런칭한 영상 18편과 지난달 말 공개한 부산 시민들이 참여한 영상 17편을 합하면 일주일 사이에 무려 35편의 영상을 대량 런칭한 것이다.

특히 지난 달 26일 공개한 현대자동차그룹과 부산 시민이 함께 제작한 ‘부산 시민들이 초대합니다’편은 현재 전세계 조회수가 2,300만회를 돌파하는 등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짧은 기간에 대규모 글로벌 영상캠페인을 집중 런칭한 것에 대해 “이달 7일까지 서울과 부산에서 진행되는 BIE 실사기간에 한국의 강력한 개최의지와 유치열기를 보여주는 한편, BIE 회원국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번 글로벌 홍보영상을 자사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 등의 디지털 채널 뿐 아니라 오프라인 상영도 적극 추진한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와 부산광역시를 비롯한 엑스포 유치 관련 기관과 단체에 제공해 BIE 실사 관련 행사 등 오프라인 유치 이벤트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며,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 (3/31~4/9)’에서도 상영된다.

또한 현대자동차그룹 경영진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만났던 BIE 회원국 주요 인사뿐 아니라 앞으로 만남이 예정된 인사들에게도 이번 영상물들을 전달해 부산에 대한 지지와 표심을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영상에 등장하는 외국인들의 국적은 미국과 그리스, 체코, 슬로바키아, 우루과이, 페루, 칠레, 이스라엘, 짐바브웨, 리비아, 코소보 등 총 17개국으로 모두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에 투표권을 가지고 있는 BIE 회원국이다.

특히 영상 캠페인에 참여한 출연진들은 한국에 평균 5년 이상 거주하면서 한국의 문화·관광·교통 인프라 경쟁력을 오랫동안 경험해 온 외국인들이어서 한국과 부산의 세계박람회 개최 적합성에 대한 글로벌 공감대 형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영상 출연진들은 부산 뿐 아니라 서울과 경기도에서 수년 간 생활했기 때문에 한국의 진짜 모습을 잘 알고 있는데다 평소 한국 사랑이 남다른 외국인들”이라면서 “이들의 모국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 한국과 부산 소개는 현지에 세계박람회 후보도시 대한민국 부산을 친근감 있게 전달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한 외국인들의 진정성 있는 설명과 함께 영상의 배경으로 부산의 주요 명소들도 소개된다.


전통적 명소인 용두산공원과 광안리 해수욕장을 비롯해 부산의 발전상을 확인할 수 있는 마린시티 마천루와 영화의 전당, 도시재생과 문화예술 콜라보의 대표적 사례인 감천문화마을과 이바구마을,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 등이 등장해 세계적 수준으로 도약한 부산의 문화·관광 인프라 면모를 보여준다.

■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 출신의 진짜 한국 사랑 주한 외국인 총출동

영상은 한국에서 7년째 살고 있는 미국인 ‘헤일리(Hallie)’씨가 등장해 영어로 “To everyone around the world, from honorary citizens of Busan(전 세계 여러분에게, 명예부산시민으로부터)”라고 말하며, 주한 외국인이자 한국 팬으로서 2030년 세계박람회 후보 도시 부산을 소개하겠다는 메시지를 던지면서 시작된다.

바다가 펼쳐져 보이는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파라과이인 ‘로사(Rosa)’씨는 에스파냐어로 “제가 사는 부산은 바다와 육지가 공존하는 대한민국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죠”라며, 대한민국 수출관문으로 일찌감치 국제도시로 자리매김한 부산의 위상을 설명한다.

벌써 한국에 온지 7년째이자 현재 부산에 거주하고 있는 우루과이인 ‘존(John)’씨는 부산 사하구 감천문화마을에서 모국어인 에스파냐어로 “부산사람들은 언제나 외국인을 환영해줘요”라며, 국제도시 부산 시민들은 외국인에 대한 포용성도 탁월하다고 답을 이어간다.   

부산 해운대구 더베이101에서 인디밴드 공연을 관람하고 있는 체코인 ‘앤드류(Andrew)’씨는 “거리에서도 활기찬 라이브 공연이 펼쳐져요. 역시 K-POP의 나라죠”라며, 대한민국에 오면 공연장에 가지 않더라도 K-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고 한국에 오면 좋은 점을 강조한다.

부산에 거주 중인 모잠비크인 ‘미니아(Minia)’씨, 슬로베니아인 ‘테야(Teya)’씨는 마린시티 마천루와 광안대교가 보이는 부산 수영구 민락수변공원에서 모국어로 “이 웅장한 마천루들을 보세요!”, “정말 놀라운 건축기술이 숨겨져 있겠죠?”라고 말하며, 부산의 랜드마크인 마린시티와 광안대교의 아름다움을 만들어 낸 건축기술에 감탄한다.

영상의 장소는 45년 동안 와이어로프를 생산하던 낡은 철강공장에서 현대모터스튜디오를 비롯해 갤러리, 공연장, 예술도서관 등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부산 수영구 ‘F1963’으로 옮겨간다.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에서 칠레인 ‘제레미아스(Jeremias)’씨와 세르비아인 ‘소피아(Sofia)’씨는 “환경과 미래를 생각한 첨단 인프라도 가득해요’, ‘혁신을 주도하는 도시다워요”라고 말하며, 오래된 산업시설을 디지털 아트 등의 최신 문화콘텐츠 허브로 탈바꿈시키고 친환경 교통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부산의 상상력과 혁신을 전달한다.

영상은 2030년 부산으로의 초대 메시지로 마무리된다.

부산 서구 송도해상케이블카 전망대에서 슬로바키아인 ‘이바나(Ivana)’씨는 “지금, 부산은 준비되었습니다”라고 힘을 줘 말하고, 코소보인 ‘세리(Seri)’씨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함께 해요. 전세계 여러분”이라고 말하며 영상의 끝을 맺는다.

현대자동차그룹은『부산은 준비되었습니다』영상이 게재된 현대자동차그룹 유튜브 페이지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메시지를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부산행 비행기 왕복권 등의 선물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 현대자동차그룹, BIE 실사단 방한 기간 중 전방위 부산엑스포 유치활동 펼쳐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BIE 실사단 방한 기간 중 디지털 채널을 활용한 유치활동 뿐 아니라 서울 광화문광장과 주요 도심 지역, 서울모빌리티쇼 등 다양한 현장에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전에 나서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된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행사 ‘광화에서 빛나이다’에 광화문과 가장 근접한 위치에 135㎡(약 40평) 규모의 전시관을 조성하고, 첫 국산 대형 전동화 SUV 모델인 EV9 등을 전시하는 등 국내 유치 열기 결집에 힘을 보탰다.

또한 BIE 실사단의 한국 내 원활한 이동과 부산세계박람회 차별화 포인트인 ‘탄소중립 엑스포’를 강조하기 위해 부산세계박람회 공식 로고를 랩핑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8대 등 총 12대의 차량을 지원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실사단이 이동 중에도 한국의 국민적 엑스포 유치 열기를 체감할 수 있도록 교통량이 많은 올림픽대로에 근접한 현대자동차 남부하이테크센터(서울 동작구 대방동 소재)와 여의도 국회의사당 부근에 위치한 현대카드 여의도 본사 2관 건물 외벽에 부산 유치에 대한 국민들의 염원과 의지의 메시지를 담은 초대형 현수막을 설치했다.

실사단 일정이 시작된 3일에는 실사단에게 특별한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을 지원·운영해 경제인 오찬 참석 차 서울 중구 신라호텔을 방문한 실사단을 ‘스팟’이 직접 맞이하고 오찬장으로 안내했다.

4월 9일까지 개최되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Seoul Mobility Show 2023)’에서는 현대자동차 전시관 외벽에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문구를 랩핑하고, 현대자동차와 기아 전기관 내 대형 LED 스크린을 통해 부산 시민들이 직접 참여한 부산엑스포 홍보 영상을 상영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이달 7일까지 예정된 BIE 실사 기간에 한국의 국민적 유치 열기를 보여주기 위해 그룹의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한 다양한 유치활동을 벌이고 있다”며, “이번 글로벌 영상 캠페인 뿐 아니라 광화문광장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행사에 현대자동차그룹관 운영, 실사단에 G80 전동화모델 등 차량 지원, 서울 주요 지역 유치 기원 초대형 현수막 설치 등 현재 다채로운 유치 홍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박람회 실사단은 후보국의 유치역량과 준비수준 등을 심층 평가해 실사 보고서를 작성하며, 여러 평가 항목 중에서도 유치 지원국의 국민적 열기와 지지가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사단 보고서는 171개국 BIE 회원국에 회람돼 11월 개최국 투표를 위한 기초자료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