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browser does not support the video element.

nav-menu

현대자동차·기아, ‘2024 발명의 날' 행사 개최

현대자동차∙기아가 지난 16일, 남양연구소에서 '2024 발명의 날'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올해로 15년차를 맞는 '발명의 날' 행사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선도할 우수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연구개발을 장려하기 위한 사내 특허 경연대회인데요. 현대자동차·기아 연구개발 부문의 우수 신기술 발명 출원을 적극 확대하기 위해 매년 실시되고 있습니다. 류택상 팀장 / 현대자동차·기아 사업화IP팀현재까지 현대자동차·기아는 약 18만 건 이상의 특허를 출원했는데 이러한 특허들을 통해 우리 회사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작년에 출원된 3천여 건의 사내 발명 특허 가운데, 엄격한 심사를 거쳐 최종 8건의 특허에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등을 수여했습니다. 최우수상에는 김종필 책임연구원의 ‘멀티 전력원으로 구성된 친환경 항공용 파워넷 구조’와 배재관 연구원의 ‘전자기석을 이용한 연료전지 시스템의 출력 및 내구성 향상 제어 방법’이 선정됐습니다. 김종필 책임연구원 / 현대자동차·기아 AAM기술관리팀 앞으로 우리 현대자동차가 가지고 있는 친환경 경쟁력인 전동화, 배터리, 연료전지 등 RD 본부와 AVP 본부가 갖고 있는 신기술 경쟁력을 신사업에도 접목해서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배재관 연구원 / 현대자동차·기아 FC시스템성능시험팀 특허를 만드는 데 있어서 저희 팀원들, 특히 소파트원들이 많은 조언들을 주셔서 이렇게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다시 한 번 매우 감사합니다. 한편, 현대자동차∙기아는 사내 발명자와 특허 담당자, 그리고 전문 특허사무소가 협업해 미래 모빌리티 핵심 기술 분야에서 특허 포트폴리오를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인큐베이팅 프로젝트 ‘i-LAB’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i-LAB 활동 중 ‘스마트 모빌리티 열에너지 시스템 개발’은 PBV, AAM, 배송 로봇 등 차세대 모빌리티의 열에너지 시스템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한다는 측면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기아는 앞으로도 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 핵심 신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글로벌 RD 지적재산을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