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browser does not support the video element.

nav-menu

기아 CES 2024, PBV 비전 및 전략 공개

기아가 브랜드 리런치 이후 처음이자, 2019년 이후 5년 만에 CES에 참가했죠. 기아는 미래 모빌리티를 주도할 핵심 전략으로 목적 기반 모빌리티인 PBV를 제시했는데요. 기아의 PBV도 CES에서 베일을 벗었다고요. 기아는 ‘준비된 기아가 보여줄, 모두를 위한 모빌리티’를 주제로 미디어 데이를 개최하고 사람과 사물, 사회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기아만의 차별화된 PBV를 선보였습니다. 기아의 PBV 전략은 전통적인 자동차 개념을 탈피한 혁신적인 PBV 라인업 출시, 소프트웨어 기반의 최첨단 기술 적용, 그리고 파트너십 다각화를 통한 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으로 기아는 이를 통해 PBV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송호성 사장 / 기아기아의 PBV 사업은 전통적인 자동차 개념을 뛰어넘어 특정한 시장과 비즈니스 상황에 최적화된 차량과 서비스를 제공해 다양한 고객, 지역 사회의 요구를 충족시키겠다는 비전을 나타냅니다. 기아 PBV는 현대차그룹의 SDx 전략을 기반으로 목적기반 EV와 첨단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결합한 토탈 모빌리티 솔루션입니다. 기아는 이번 CES 2024를 통해 PBV의 개념을 ‘Platform Beyond Vehicle’(차량 그 이상의 플랫폼)로 재정의하고 자유로움과 유연성을 갖춘 맞춤형 설계로새로운 비즈니스와 라이프 스타일을 제공하고 혁신적인 공간 활용을 통한 효율적인 차량 경험을 선사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중형에서 대형, 소형으로 이어지는 PBV 라인업을 구축하고 완전한 맞춤화 제작을 내용으로 하는 단계별 PBV 로드맵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는데요. 송호성 사장 / 기아CES에서 2025년 양산에 돌입하는 기아 콘셉트 PV5를 포함해 기아의 미래 PBV 라인업과 첨단 소프트웨어 기반 솔루션을 선보이며 글로벌 PBV 시장의 퍼스트 무버로 만반의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보여드릴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먼저 첫 중형 PBV인 PV5를 2025년에 출시하고 PBV 사업을 본격 전개합니다. 카림 하비브 부사장 / 기아 글로벌디자인담당기아의 첫 번째 PBV인 PV5는 베이직, 하이루프, 로보택시, 픽업 등 다양한 버전으로 출시될 예정입니다. 뿌리는 같지만 각각 독특하고 정확한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PV5는 PBV 라인업의 기반이 되며 넉넉한 실내 공간 그리고 소규모 비즈니스에 이상적인 높은 실용성을 제공합니다. 향후에는 모셔널과 함께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한 PBV 로보택시 모델도 선보일 계획입니다. 기아의 PBV가 고객들의 일상을 더 즐겁고 효율적으로 만들어 줄 것 같은데요. 이 PBV에 특별한 기술들이 적용된다고요? 기아 PBV의 혁신은 ‘이지스왑’(Easy Swap)과 다이내믹 하이브리드 등의 기술에 힘입어 극대화될 전망입니다. 이지스왑은 소비자의 스타일에 맞게 라이프 모듈을 교체하여 사용할 수 있는 기술로 별도의 차량을 신규 구입하지 않아도 원하는 비즈니스 형태에 따라 차체에 변화를 줄 수 있습니다. 피에르 마르탱 보 상무 / 기아 PBV비즈니스사업부기아의 이지스왑 기술로 다양한 분야의 고객 요구 사항을 충족하고 가장 세분화된 니즈에 대응할 수 있습니다. PBV 전용 플랫폼과 특화된 기술을 갖춘 기아 PBV는 내구성, 공간 활용성, 작동 기능 측면에서도 차별화됩니다. 카림 하비브 부사장 / 기아 글로벌디자인담당예를 들어 홈오피스에서 캠핑카로 차량을 빠르게 변경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서 다른 레이아웃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높은 수준의 ‘모듈화’를 바탕으로 사람들이 도심으로 이동하고 배달하고 실시간으로 배달하고 차량 공유를 이용하는 사례를 늘려나갈 계획입니다. ‘다이내믹 하이브리드’(Dynamic Hybrid)는 고객의 요구에 맞춰 차체 크기나 높이 등을 조정할 수 있게 하는 기술로 향후 본격화될 다품종소량생산에 대응할 수 있는 조립방식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스테파니 브린리 기자 / SP GLOBAL MOBILITY기아의 발표는 정말 재미있었고 미래에 대한 혁신적인 시선이 담겨있었습니다. 가장 흥미로웠던 것 중 하나는 차량의 모듈화 그리고 차량이 서로 상호작용하는 방식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빽빽한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솔루션이 될 것 같습니다. 한편,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센트럴 플라자에서는 기아 EV 플래그십 모델인 EV9과 EV6, EV3, EV4 콘셉트를 보여주는 전시 공간도 운영됐습니다. 차량 그 이상의 플랫폼이라는 PBV에 대한 새로운 재정의가 와닿는데요. 전통적인 자동차 개념을 뛰어넘는 미래 모빌리티를 만나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오늘 소식 전해주셔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