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browser does not support the video element.

nav-menu

현대자동차그룹, 2023 자율주행 챌린지

대학생들이 직접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고속으로 서킷을 달리는 세계 최초의 무인 자율주행 레이싱 대회가 지난 10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열렸습니다. 현대차그룹의 자율주행 챌린지는 2010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자율주행 경진대회로, 특히 올해는 세계 최초로 양산차 기반의 서킷 자율주행 레이싱 경기 방식으로 개최돼 관심을 모았습니다. 지난 5월 모집 공고 이후 심사를 통해 건국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인하대학교, 충북대학교, KAIST 2팀 등 5개 대학의 총 6개 팀이 본선에 참가했는데요. 이중 예선을 통과한 3개 팀이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참가팀들은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자율주행시스템 구동을 위해 개조 작업을 거친 ‘아이오닉 5’ 1대와 연구비 최대 5천만 원을 지원받고 각자 연구 개발한 알고리즘에 따라 라이다, 레이더, 카메라 등 센서류를 설치해 자율주행차를 제작했습니다. 기존 자율주행 챌린지와 비교해 올해는 기술적 난이도가 높아졌는데요. 실제 레이싱 경기와 같이 3대의 자율주행차량이 동시에 출발해 2.7km의 용인 스피드웨이 좌측 코스를 10바퀴 돌며 누가 가장 먼저 결승점을 통과하는지 겨뤘습니다. 3대 차량은 추월과 회피를 반복하며 실제 레이싱 경기를 방불케 하는 명장면을 연출했는데요. 치열한 접전 끝에 건국대의 AutoKU-R팀이 27분 25초를 기록하며 리얼 트랙 부문 최종 우승의 영예를 안았으며 KAIST EureCar-R팀은 29분 31초로 2등을 차지했습니다. 1위에 오른 건국대 AutoKU-R팀에게는 상금 1억 원과 함께 미국 견학 기회가 제공됐는데요. 나유승 / 건국대학교 AutoKU-R팀정말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모두가 정말 많이 고생하고 대회가 임박해서는 정말 잠도 거의 못 자면서 준비를 했는데 그 노력의 결실이 오늘 이뤄진 것 같아서 너무 기쁩니다. 성낙섭 상무 / 현대차그룹 연구개발기획조정실이번 대회 같은 경우는 이전 대회와는 완전히 다르죠. 일단은 고속 서킷에서 시도를 했고 그리고 동시에 여러 대가 출발했습니다. 동시에 (여러 대가) 출발한다는 것은 곧 10대, 20대, 30대, 100대가 될 수 있고 이런 시도가 앞으로 여러 번 반복되어야 우리가 (차를) 타고 있는 도로상에서 안전한 자율주행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자율주행 챌린지를 통해 선행 기술 경연의 장을 마련해 여러 대학이 선도적인 기술 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