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02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 파리에서 부산엑스포 유치 총력전...'부산' 알리는 대규모 디지털 옥외 영상광고 상영

nav-menu
11월 한달동안 파리 주요 지역 270여개 디지털 스크린 통해 부산 매력 담은 영상 상영 특별 제작한 아트카,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영상 등 통해 글로벌 유치 열기 고조 현대자동차그룹 “엑스포 개최지 선정까지 부산 유치 공감대 확산 위해 총력 기울일 것”

현대자동차그룹이 국제박람회기구(BIE) 본부가 위치한 프랑스 파리에서 2030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 ‘부산’의 매력을 알리는 대규모 옥외광고를 선보이며 막판 유치전에 힘을 더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일부터 30일까지(현지시간) 파리 시내 주요 지역 및 쇼핑몰 등에 위치한 270여개의 디지털 스크린을 통해 K-컬처 아티스트와 협업한 디지털 옥외 영상광고를 대규모로 상영하는 등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막판 총력전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달 말 2030 엑스포 개최지 발표를 앞두고 BIE 본부 및 실제 개최지 선정 투표에 참여하는 각국 BIE 대표부가 상주하는 파리에서 부산 유치에 대한 글로벌 공감대를 강화하고 BIE 회원국의 막판 표심을 공략하기 위해 대규모 옥외 영상광고를 준비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번 디지털 옥외광고에서 갈매기, 광안대교 등 부산의 주요 상징물과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BUSAN is Ready’(부산은 준비되었습니다) 슬로건 등을 감성적이고 컬러풀한 디자인으로 표현하며 엑스포 개최 의지와 부산의 매력을 담았다. 

아울러 현대자동차그룹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도 영상에 등장해 부산엑스포의 차별화 포인트인 ‘친환경 기술 적용을 통한 탄소중립 엑스포’를 강조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1월 한달동안 BIE 본부 건물을 중심으로 ▲개선문, 에펠탑 등 파리의 주요 명소 및 파리 주재 각국 대사관 인근 지역 ▲떼흔느(Ternes), 생 라자르(Saint Lazare) 기차역 등 유동 인구 밀집 지역 ▲라데팡스를 비롯한 주요 상업지역 등 파리 전역 총 270여개의 디지털 스크린을 통해 영상을 상영한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다수 BIE 회원국 관계자들이 상주하는 파리에서 K-컬처의 감성으로 부산의 경쟁력을 표현한 옥외광고를 대대적으로 진행해 실질적인 득표 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30 엑스포 개최지 선정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부산만의 매력을 알려 막판 유치전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달 파리에서 개최된 부산엑스포 심포지엄과 K-POP(팝)콘서트 기간에도 특별 제작한 아트카를 활용해 BIE 회원국 주요 인사는 물론 파리를 찾은 전세계 관광객들에게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인 부산을 적극 알린 바 있다. 

아울러 지난해 6월부터는 엑스포 유치의 중요한 관문인 파리 BIE 총회 기간에 파리 시내 주요 관광 명소에서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를 랩핑한 현대자동차그룹의 전동화차량 등을 운행하고, 현대자동차·기아 파리 현지 판매 거점에서 부산의 경쟁력을 담은 영상을 상영하는 등 부산 유치에 대한 우호 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을 위해 제작한 아트카 차량은 파리 외에도 미국 뉴욕, 인도 뉴델리,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등 전 세계 주요 도시를 누비며 부산을 알리는 움직이는 홍보대사로 연이어 주목을 받았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국내에서도 범국민적 관심과 유치 열기 조성을 위해 지난달 중순부터 최종 개최지가 발표되는 11월 말까지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과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부산엑스포 아트카를 순회 전시한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현재까지 숏폼 영상과 카드 뉴스 등 부산이 세계박람회 개최 최적 도시임을 알리는 90여 개의 글로벌 콘텐츠를 제작하는 등 디지털 영역에서도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및 국내외 붐 조성을 위한 지원 활동을 적극 펼치고 있다.

특히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달 공개한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영상 '부산의 경험을 전세계와 함께(Busan Initiative with the Whole World)'편은 영상을 게시한 지 17일 만에 1억뷰를 돌파하며 한국의 강력한 개최의지와 부산의 경쟁력을 알리는데 기여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뉴스룸

group@hyundai.com

현대자동차그룹 뉴스룸의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대자동차그룹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HMG 운영정책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