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4.02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 부산 시민 참여한 부산엑스포 홍보영상 1,800만뷰 돌파

nav-menu
지난달 26일 SNS채널 통해 런칭한 후, 6일 만인 이달 1일 1천8백만뷰 넘어서 총 조회수 1,800만회 중 해외 조회수는 1,120만회로 해외 비중 무려 62% 달해 '좋아요' 1만여 개와 댓글 1,800여 개 등 부산 시민 참여 영상에 적극 반응해

부산 시민이 직접 2030년 세계박람회 후보 도시인 부산의 경쟁력을 알리는 글로벌 홍보 영상의 조회수가 1천800만회를 돌파했다.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을 주관하는 국제박람회기구(이하 BIE) 실사단의 방한기간에 국내외 부산 유치 열기를 결집하기 위해 현대자동차그룹과 부산 시민이 함께 만든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영상『부산 시민들이 초대합니다(Busan citizens invite you all)』편(총 17편)이 게시 6일 만인 지난 1일 1,800만 뷰를 돌파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달 26일, 부산 시민들이 직접 출연해 15개 BIE 회원국 언어로 부산의 강력한 개최의지와 역량을 소개하는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영상과 개별 BIE 회원국의 표심을 잡기 위해 각 회원국 언어로만 제작된 1분 분량의 숏폼영상 등 총 17편의 영상을 동시에 선보였다.

이 중 15개 BIE 회원국 언어가 모두 등장하는 글로벌 통합영상의 조회수는 1,330만회를 넘어섰으며, 각 회원국별 숏폼영상 16편의 조회수도 470만회 이상을 기록했다.

총 조회수 1,800만회 중 해외 조회수는 1,120만회로 해외 비중에 무려 62%에 달해 과반을 넘어섰다.

또한 글로벌 통합영상과 국가별 숏폼영상에 ‘좋아요’를 누른 개수는 무려 1만500여 개에 달했으며 댓글 역시 1,800여 개가 달렸다.

이번 영상 캠페인을 통해 국내 유치 열기 결집 뿐 아니라 해외에 한국의 강력한 개최의지와 부산의 경쟁을 알리는 데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글로벌 통합영상과 각 국가별 숏폼영상의 조회수 및 ‘좋아요’와 댓글 등의 콘텐츠 참여도를 정밀 분석했다.

먼저 글로벌 통합영상을 가장 많이 시청한 해외 국가는 페루로 조회수가 약 98만회를 기록했다.

이어 인도네시아 68만회, 튀르키예 43만회, 칠레와 세르비아 34만회, 파라과이 33만회 순으로 나타났다. 영상에는 이들 국가의 언어가 모두 포함됐다.

특히 글로벌 통합영상에서 조회수 상위 2위 인도네시아와 3위 튀르키예에는 각각 현대차의 아세안지역 첫 생산거점인 인도네시아 공장과 튀르키예 플랜트가 위치해 있다.

권역별로 보면 해외 조회수 상위 10개국 중 중남미가 4개국, 유럽 3개국, 아시아 2개국, 아프리카 1개국을 차지했으며, 주회수(상위 10개국 대상)는 중남미 195만회, 아시아 110만회, 유럽 83만회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16개 BIE 회원국들만 대상으로 한 숏폼영상의 경우 리비아에서 조회수가 44만회를 기록해 부산 유치 홍보 숏폼영상을 가장 많이 본 국가로 집계됐다. 

리비아에 이어 페루, 파라과이, 보스니아, 코소보, 짐바브웨, 세르비아, 우루과이, 그리스 순으로 조회수가 많았다.

숏폼영상은 부산 시민이 부산과 해당국 간 문화와 역사, 경관, 산업 등의 공통점을 소개하는 등 정서적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자연스럽게 부산의 세계박람회 개최 적합성을 전달한다.

이 중 ‘리비아’편에는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 구루(직원) 도혜원씨가 리비아 수도이자 전 세계를 연결하는 항구도시인 트리폴리와 대한민국 산업 성장을 이끌어온 부산의 공통점을 설명하고, 2030년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제안한다.

‘파라과이’편에서는 부산 수영구 영화의 전당에서 부산 출신 여배우인 김소진씨가 등장해 에너지산업이 발달한 파라과이를 소개하고, 2030년 부산에서 엄청난 에너지를 보여달라고 요청한다.

각 국가별로 조회수를 세부적으로 분석해보면, 세계박람회 투표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인사들이 있는 각국 수도에서 조회수가 가장 많았으며, 연령대별 비중은 35~44세(29.3%), 45~54세(27.4%), 25~34세(23.2%) 순으로 나타나 40대가 영상을 가장 많이 본 것으로 나타났다.

■ 댓글 1,800여 개,‘좋아요’1만여 개 등 부산 시민 참여 영상에 적극 반응

현대자동차그룹은 영상 조회수 뿐 아니라 1,800여 개가 달린 댓글과 1만 500여 개에 이르는 ‘좋아요’ 등 네티즌들이 영상에 보인 반응과 참여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리비아의 네티즌들은 ‘부산시민들이 초대합니다’편이 게재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페이지에 “리비아와 한국은 형제의 나라입니다”, “지식과 근면과 사랑으로 일어나는 나라”, “부산과 부산항을 가봤는데, 친절한 사람들이 너무 좋아요” 등의 응원 댓글을 달았다.

보스니아와 이스라엘, 파라과이 등에서도 “우리는 한국 사람들로부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저는 한국과 한국 문화의 팬입니다”, “2030년 나는 부산에 간다” 등의 댓글이 게시됐다.

이번 영상 캠페인에 대한 대한민국 국민들의 반응도 쏟아졌다.

한 국내 네티즌은 “영상에서도 보이지만 부산은 정말 다채로운 도시입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전세계가 주목하는 도시가 되길 바란다”며, “꾸준히 유치를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보며 부산에서 꼭 엑스포가 열렸으면 좋겠다”라고 응원 댓글을 달았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아름다운 부산의 모습과 함께 전 세계 15개 언어 그리고 수화까지 듣고 볼 수 있어서 더 뭉클하고 좋았다”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진심으로 기원하고, 저도 끝까지 지켜보며 함께 응원할게요”라고 영상 감상평을 남겼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부산 시민이 참여한 글로벌 홍보영상을 자사 유튜브 계정과 페이스북 등의 디지털 채널뿐 아니라 BIE 실사단이 방문할 예정인 광화문광장 유치기원 행사 ‘광화에서 빛나이다’(3/30~4/3)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3/31~4/9)에서도 상영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이달 7일까지 예정된 BIE 실사 기간에 한국의 국민적 유치 열기를 보여주기 위해 그룹의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한 다양한 유치활동을 벌이고 있다”며, “이번 글로벌 영상 캠페인 뿐 아니라 광화문광장에 친환경 전시관 운영, 실사단에 G80 EV 등 차량 지원, 서울 주요 지역 유치 기원 초대형 현수막 설치 등 현재 다채로운 유치 홍보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BIE 실사단은 후보국의 유치역량과 준비수준 등을 심층 평가해 실사 보고서를 작성하며, 여러 평가 항목 중에서도 유치 지원국의 국민적 열기와 지지가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사단 보고서는 171개국 BIE 회원국에 회람되어 11월 개최국 투표를 위한 기초자료가 된다.

1,800만뷰를 기록한 ‘부산 시민들이 초대합니다’ 영상에 앞서 지난해말 미래세대의 상상력과 부산세계박람회 비전을 주제로 제작된 현대자동차그룹 캠페인 영상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씨앗들의 박람회(Expo for seeds)’는 차별화된 메시지로 현재 유튜브 등의 SNS채널 노출수가 1천 4백만회를 돌파했으며, 지난달 9일에는 소비자가 직접 심사에 참여하는 ‘2023 소비자가 선택한 좋은 광고상(디지털부문)’을 수상했다.

■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 네트워크와 국제행사 등 활용해 전방위 유치활동 펼쳐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021년 8월 국내 대기업 가운데 가장 먼저 그룹차원의 전담조직인 ‘부산엑스포유치지원TFT’를 구성했으며, 전 세계에 펼쳐져 있는 그룹 글로벌 네트워크와 전세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하는 국제 행사 등을 활용해 부산 유치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2023 세계경제포럼(WEF, World Economic Forum, 일명 다보스포럼)’ 연차총회에 제네시스 G80·GV70 전동화 모델 등 총 58대를 행사 운영 차량으로 제공했으며, 차량에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문구를 랩핑해 포럼에 참석한 각국 주요 인사와 현지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인 부산을 알렸다.

또 2030 부산세계박람회 비전과 한국 문화를 알리는 다보스포럼 ‘한국의 밤’ 행사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로고가 부착된 투명 유리 컨테이너를 설치하고, 그 안에 콘셉트카 제네시스(Genesis X)’를 특별 전시해 부산 유치활동에 힘을 더했다.

작년 6월과 11월 파리에서 개최된 제170~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기간에는 파리 시내 주요 관광 명소에서 아이오닉 5, 코나 일렉트릭 등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를 랩핑한 친환경 차량을 운행하는 등 현지 우호 분위기 조성에도 적극 나섰다. 

디지털 영역에서도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링크드인 등 SNS 채널을 활용해 부산의 경쟁력과 미래비전 등을 담은 콘텐츠를 영문과 국문으로 지속 발행해 부산 유치를 위한 글로벌 붐을 조성하고 있다. 

현재까지 숏폼영상, 카드뉴스 등 부산이 세계박람회 개최 최적 도시임을 알리는 총 31개의 콘텐츠를 발행했으며, 글로벌 홍보 콘텐츠의 총노출수가 1억 2천만을 넘어서는 등 전 세계 네티즌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뉴스룸

group@hyundai.com

현대자동차그룹 뉴스룸의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대자동차그룹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HMG 운영정책 알아보기